한밭레츠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한밭레츠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처음으로 자주묻는질문 즐겨찾기추가
 
      
한밭레츠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품앗이소개 참여하려면
회원찾기 두루통장
 

차마 제목을 못 적겠슴(퍼옴)
     
김성훈 조회수 1,027   등록일자 2001-03-17 09:41:38
녀석이 한참 군생활 막바지에 들어갈때였습니다.
뭐 자세히는 모르겠지만....녀석과 녀석의 쫄따구가 산속에 정찰을
하게 되었지요.

녀석의 쫄따구는 갑자기 소변이 마려웠는 지라...
자신의 거시기를 꺼내고서 소변을 봤지요.
근데 그때...

어디선가 뱀이 한마리 나타났더랩니다.
쫄따구는 소변을 보면서 장난삼아 그 뱀에게 자신의 소변줄기를
퍼부었지요.

그러자 그때 뱀이 놀랐는지...갑자기 튀어오르더니 그 쫄따구의
거시기를 꽉 물어버린 겁니다.
쫄따구는 비명을 지르며 뱀이 물려 있는 자신의 거시기를 막

흔들었지요.
그러다가 겨우 뱀을 거시기에서 떼내는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뱀에 독이 있다면?
독사에 물린 상처를 응급처치를 하는 방법이 있죠?
바로, 빨아서 독을 빼낸다..
녀석의 쫄따구는 녀석에게 비명을 질렀댑니다.

"안병장님! 저 뱀에 물렸습니다! 아악"

"어떻하라구?"

"안병장님 빨아주십시요. 독을 빨아내야 합니다"

이러더래요.

상처가 거시기에 있으니 거시기를 빨란 이야기밖에 안되지요.

차마...음...남자대 남자끼리...음...다른 부위면 몰라도..

거시기인데...

녀석은 어찌 할 도리가 없었죠.

"그냥 죽어! 씹새야"

"아아아 안병장님 그러면 안됩니다. 제발 빨아주세요. 저 죽습니다.
제발 빨아줘요...딱 한번만 빨아주세요"

그래도 녀석은 끝까지 거부했습니다.
그러자 그는 자신의 거시기를 자신이 빨려고 막 몸부림치더랩니다.
"자신의 배꼽은 자신의 입으로 물수 없다"는 속담이 있지요?
배꼽도 안되는데 거시기가 되겠습니까?

그 쫄따구는 더욱 발악을 했다 합니다.

"빨리 빨아주세요" 라는 절규와 함께 자신의 거시기를 자신이 빨려고
버둥거리면서....

뭐 결국 독사가 아니었기 때문에 살아났다고는 하지만...
상황이 넘 웃기지 않나요?



211.230.19.53 김성훈 (tjlets@tjlets.or.kr) 03/22[16:52]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다들 민망해서 반응을 안보이시는군요..(제 처가 창피해죽겠대요^^)
첨부 :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김성훈님에게 있으며,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이 글의 전부 또는 일부를 퍼가실 수 없습니다.
글의 내용을 인용하실 경우에는 반드시 출처와 저작권자를 명시하셔야만 합니다.
댓글댓글 : 0 스크랩 인쇄 목록 수정 삭제


 
한밭레츠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