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레츠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한밭레츠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처음으로 자주묻는질문 즐겨찾기추가
 
      
한밭레츠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품앗이소개 참여하려면
회원찾기 두루통장
 

잠깐 제 말을 들어주십시오.(펀글)
     
날건달 조회수 930   등록일자 2002-03-30 14:17:10

♧♣잠깐 제 말을 들어주십시오♣♧

전날 회사에서 야근을 하고 새벽에 집에 들어온지라 아침보터 나는 졸리고 짜증이 났다.

출근길 지하철에 올랐을때 그날따라 사람들은 그리도 많은지 손잡이를 잡고 서지 않아도 될 정도였다.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혼잡함에 익숙하게 되자 드디어 환승역에 다달았고 많은 사람들이 '우르르' 내리기 시작했다.

운좋게 나는 자리에 않을수 있었고 의자에 앉자마자 졸음때문에 고개는 자꾸 바닥을 향했다.

얼마후면 내려야 한다는 강박관념과 생리적 현상으로 입가에 물기(?)를 묻히게 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으로 졸음을 참을까도 했지만 어느새 나는 모든 의지를 져버리고 있었다.

자리에 꾸벅꾸벅 조는 채로 세 정거장 정도가 지났을까?어찌나 큰 목소리였던지

내 잠을 단숨에 빼앗아간 아저씨의 외침.


" 여러분, 잠깐만 제 말을 들어주십시오! "


세수를 며칠동안 못했는지 단정치 못한 외양의 어느 아저씨가 통로 중앙에 서서 외치고 있는 것이였다. 그때문에 나같이 잠에서 깨어나 짜증난 얼굴, 호기심에 가득찬 얼굴 등 각색의 시선이 모아졌다.

아저씨의 말은 계속 이어졌다.


"제겐 네살짜리 딸아이가 있습니다.그런데 그 아이는 대학병원 중환자실에 누워 있습니다. 언제 죽을지 모를 불치병을 앓고 있습니다."


그 남자가 거기까지 말하자 승객들은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로군, 얼마나 돈이 아쉬웠으면 딸까지 팔며 저럴까?'하는 표종이었다. 나도 같은생각을 하고 있었고...

더 이상 들을 필요가 없겠다 생각한 나는 고개를 숙여 다시 잠을 청했고 대부분의 승객들도 무관심한 표종을 지었다.그런데,


"저는 이전에 어느 책에선가 많은 사람이 함께 기도해주면 어려운 일도 이루어진 다는 구절을 읽었습니다.그래서 저는 제 딸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부탁하고 다니는 중입니다.

지하철에 타 계신 여러분들도 부디 제 딸이 살아날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제 딸의 이름은 송희 입니다."


그러더니 그는 정중하게고개 숙여 인사를 한 뒤 다음칸으로 건너가는게 아닌가.

그때 나는 보았다. 하나 둘 조용히 눈을 감는 승객들을.................

---저역시 가슴이 숙연해지더군요

 

 

첨부 :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날건달님에게 있으며,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이 글의 전부 또는 일부를 퍼가실 수 없습니다.
글의 내용을 인용하실 경우에는 반드시 출처와 저작권자를 명시하셔야만 합니다.
댓글댓글 : 0 스크랩 인쇄 목록 수정 삭제


 
한밭레츠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